데카메론 3

Amazon Prime

Description

죽음의 재앙에 맞서 욕망과 쾌락, 현재적 삶을 긍정하는 유쾌한 ‘인곡(人曲)’. 이탈리아 르네상스 문학의 태동을 이끌어 낸 조반니 보카치오의 <데카메론>(전 3권)이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91, 292, 293번으로 출간되었다.

보카치오는 중세에서 근대로 옮겨 가는 과도기의 급격한 변화들을 온몸으로 겪어 냈으며, 당시 전 유럽을 휩쓴 페스트의 참상을 직접 목격했다. 이를 통해 혼돈과 불안 속에서 절대적인 도덕과 신성함이 무너진 현실을 직시하고, 모든 인간이 자유롭게 자신의 욕망과 현세적 삶을 추구하는 근대적 세계관을 담은 걸작 <데카메론>을 탄생시켰다.

열 명의 젊은 남녀가 페스트를 피해 피렌체 교외로 가서 자연을 벗 삼아 어울리며 다양한 주제 아래 열흘 동안 100편의 이야기를 주고받는 내용으로, 중세적 이상론이나 도덕적 교훈을 엄숙하게 내세우는 대신 유쾌한 속어로 기발한 재치와 거침없는 욕망, 생동하는 삶의 진면모를 숨김없이 드러내 보여 준다.

대담하고 파격적인 구성과 내용으로 당대 문인들에게는 냉대를 받았지만 민중들의 사랑 속에서 널리 구전되었으며, 초서의 <캔터베리 이야기>와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을 비롯한 후대의 수많은 고전들이 탄생하는 데 큰 영향을 주었다.

민음사에서 출간한 <데카메론>은 국내 이탈리아 문학 연구의 권위자인 박상진 교수가 심혈을 기울여 번역하고 풍부하게 주석을 단 이탈리아어 완역본이며, 여러 판본의 삽화 및 관련 있는 동시대 명화들도 함께 수록했다. 국내 독자들이 그간의 중역본이나 축약본에서 느끼지 못한 <데카메론>의 참맛을 깊이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93

지은이

조반니 보카치오

옮긴이

박상진

출판사

민음사

출간일

2012-09-14

원제

Decameron (1351년)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데카메론 3”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