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덩이

Amazon Prime

Description

스탈린과 그의 집단화 정책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던 소련 작가 플라토노프의 1930년 작. 인간을 전체의 일부로 전락시키는 집단화를 풍자하며, 사회주의 이상(理想)의 종말을 예고했던 소설이다. 정치적 탄압으로 인해, 작가 사후이자 공산 정권 말기인 1988년에야 정식으로 출간되었다. 조지 오웰의 <1984>나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와 같은 디스토피아 소설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1920년대 말, 혁명이 끝나고 스탈린이 정권을 잡은 소련에서 ‘집단화’와 ‘산업화’가 시작된다. 공장 노동자 보셰프는 일을 하는 도중에 생각에 잠기곤 했다는 이유로 해고된다. 그는 삶의 의미를 찾아 무작정 길을 나서고, 무산계급 인민이 모두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집단 거주 공간을 건설하기 위한 ‘구덩이’를 파는 공사 현장에서 일을 하게 되며, 여러 노동자들을 만난다.

한번 옳다고 생각하면 절대 흔들림 없는 이상적인 노동자 치클린, 부르주아 출신으로 우유부단하고 무능력한 지식인 프루솁스키, 글을 읽거나 쓸 줄도 모르지만 조합 위원장이 되어 노동자의 피땀으로 부르주아 생활을 하는 파시킨, 이런 파시킨을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그를 괴롭히는 제국주의로 인해 불구가 된 자체프. 이들은 함께 인민의 집을 건설하기 위해 밤낮을 일을 하지만, 점차 집단화 물결에 휩쓸려 부농 계급을 축출하는 데 정신을 팔기 시작한다.

플라토노프는 상식적이고 고정된 표현이나 서술을 사용하지 않는다. 즉, 작가의 입장이나 주인공의 입장, 인간의 입장 등 하나의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여러 입장으로 자리를 옮겨 가면서 객체를 바라보고 또 상황을 서술한다. 이와 더불어 선전, 표어, 슬로건 등 당대 공산당 조직에서 사용했던 정치적 언어와 플라토노프의 고유한 시적 표현이 충돌하며 작품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53

지은이

안드레이 플라토노프

옮긴이

정보라

출판사

민음사

출간일

2007-08-10

원제

Котлован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구덩이”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