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홍 글자주홍 글자

주홍 글자

Amazon Prime

Buy on Amazon

Description

죄악’이 인간의 삶을 어떻게 파멸과 구원의 길로 이끌어 가는지를 탁월하게 그려낸 소설. 1850년 출간 즉시 미국 문학에서 선구적인 위치를 차지하며 문단의 뜨거운 관심을 얻었을 뿐 아니라 당시 엄격한 청교도 사회에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켰던 작품이다. 17세기 미국 보스턴의 청교도 마을. ‘간음하지 말라’라는 일곱 번째 십계명을 어긴 여인 헤스터는, ‘간통(Adultery)’을 상징하는 글자 ‘A’를 평생 가슴에 달고 살아야 하는 벌을 받는다.

사람들의 경멸에도 죄악의 징표인 ‘A’를 당당하게 드러내는 헤스터와 달리, 그녀의 간통 상대인 딤스데일 목사는 자신의 죄를 차마 세상에 드러내지 못하고 죄책감에 사로잡혀 나날이 쇠약해져만 간다. 한편 뒤늦게 미국에 도착한 헤스터의 전 남편이자 의사인 칠링워스는 우연히 목사의 비밀을 알아차리고, 신분을 드러내지 않은 채 목사의 곁에 머물며 복수할 기회를 엿본다.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의 159번째 권으로 출간된 이 번역본은, 1962년 ‘너대니얼 호손 사후 100주년 판’을 저본으로 삼았다. 또 하나의 특징은 작품의 서문 격인 ‘세관’이 수록되었다는 것인데, 그동안 국내에 소개된 <주홍 글자> 중에는 이 서문을 소개하고 있는 판본을 찾기 어려웠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59

지은이

너새니얼 호손

옮긴이

김욱동

출판사

민음사

출간일

2007-10-25

원제

The Scarlet Letter (1850년)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주홍 글자”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