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의 고독 2

Amazon Prime

Description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이 작품은 지금까지 여러 출판사에서 번역되었고, 국내 독자들에게도 많이 알려져 있다. 민음사의 <세계문학전집> 시리즈로 나온 이번 번역은 이 작품의 에이전시와 독점 계약하여 아르헨티나에서 처음 출판된 판본(1967)을 바탕으로 스페인어 전공자인 조구호 씨가 완역한 것이다.

옮긴이는 문장의 흐름을 임의로 끊지 않고(원본에 있는 구두점과 번역서에 있는 구두점이 같다), 단락 구분을 임의로 하지 않는 등 ‘스페인어로 씌어진 원본을 <단 하나의 가감도 없이> 번역하려 노력’했다. 번역 과정에서 필요한 우리말 교열이나 윤문에도 주의를 기울였고,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필요한 부분에서는 각주를 사용하고 있다.

저자가 23년 동안 생각하고 18개월에 걸쳐 집필했다는 이 작품은 첫 출간하자마자 세계적인 작품이 되었고, 마르케스에게 노벨상을 안겨주었다. 신화적 요소를 도입하여 마꼰도라는 도시의 건설과 비극, 한 가문의 흥망성쇠를 다루고 있으며, 곧 라틴아메리카의 창세기이자 묵시록이라 할 수 있다.

흔히 ‘마술적 리얼리즘’이라 일컬어지듯이, 책을 드는 순간, 세계의 실제적 요소들과 환상적 요소들이 교묘하게 조합된 ‘작가 특유의 제3현실, 즉 총체적 허구의 세계’가 우리에게 나타난다. 그 안에서 펼쳐지는 고통과 절망, 사랑(의 결여), 백년 동안의 고독에 동참해 볼 것을 권한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5

지은이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옮긴이

조구호

출판사

민음사

출간일

2000-01-05

원제

Cien anos de soledad (1967년)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백년의 고독 2”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