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어진 하늘

Amazon Prime

SKU: 9788937462948 Categories: , Tag:

Description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94권. 귄터 그라스, 하인리히 뵐, 마르틴 발저와 더불어 독일 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크리스타 볼프가 1963년 발표한 작품이다. 베를린 장벽 건설 전후를 배경으로 사회주의 국가 건설이라는 이상과 연인에 대한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한 동독 여인을 다룬 이 소설은 출간 당시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특히 작가 크리스타 볼프는 동독 작가면서도 사회주의 리얼리즘 문학의 틀에 머물지 않고 분단 현실과 동독 사회의 모순, 서독 자본주의 체제의 문제점 등을 치열하고 깊이 있게 다루어 동독과 서독 모두에서 많은 찬사를 받았다. 볼프의 대표작으로 오늘날까지도 널리 읽히고 있으며, 우베 욘존의 <야콥을 둘러싼 추측들>(1959)과 함께 독일 분단 문학의 기념비적 작품으로 꼽힌다.

열아홉 살 리타는 한 동독 소도시에서 평온하지만 단조롭게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화학자 만프레드를 만나 사랑에 빠지고, 그녀는 교사가 되기 위해 도시로 떠나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대도시 생활은 리타에게 낯설고 혼란스럽지만 만프레드가 곁에서 큰 위안이 되어 준다. 그녀는 사범 대학을 다니면서 노동 현장 경험을 쌓기 위해 열차 차량 공장에서 일한다.

리타는 만프레드와의 사랑을 통해 앳된 소녀에서 성숙한 여인으로 성장하는 한편, 공장 노동과 사범 학교 생활을 통해 세상을 배워 나간다. 그녀가 접하는 세상은 온갖 모순과 문제로 가득하다. 특히 동독의 어려운 경제 상황 때문에 공장에서는 자재와 노동력이 부족하고 공장 노동자들은 서로 반목한다. 하지만 리타는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한층 성숙해진다.

<나누어진 하늘>은 리타의 갈등과 고민을 통해 역사의 비극에 처한 한 개인의 체험을 생생하게 묘사함으로써 역사 교과서나 정치학 책으로는 전달할 수 없는 묵직한 역사적 ‘진실’을 형상화한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94

지은이

크리스타 볼프

옮긴이

전영애

출판사

민음사

출간일

2012-09-14

원제

Der geteilte Himmel (1963년)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나누어진 하늘”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