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2019 제43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2019 제43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2019 제43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Amazon Prime

Buy on Amazon

Description

책소개

지난겨울까지 바이오센서를 만드는 과학도였던 김초엽 작가는, 이제 소설을 쓴다. 어디에도 없는 그러나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 상상의 세계를 특유의 분위기로 손에 잡힐 듯 그려내며, 정상과 비정상, 성공과 실패,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를 끊임없이 질문해온 신인 소설가 김초엽. 그의 첫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이 출간되었다.

2017년, ‘관내분실’로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부문 대상을,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으로 가작을 동시에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심사를 맡았던 소설가 배명훈, 김보영으로부터 “작가는 스스로 질문을 던져야 하고, 작품을 통해 그 질문을 다른 사람들의 코앞에까지 내밀 수 있어야 한다. 그 일을 거친 결과, 작가와 작품은 스스로 쨍하게 아름다워진다. 이 글 ‘관내분실’처럼” “슬픔에 좌절하지 않고, 어쩌면 영원히 갈 수 없을지도 모르는데 자신의 인생과 생명을 걸고 그 의지를 끝까지 관철하려 한다는 데서 이 작품(‘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은 감동을 준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등단작 ‘관내분실’은 “모성애라는 쉬운 답을 피해 이 어려운 길을 택한 것만으로도 흡족한데, 그 과정 끝에 놓인 장면이 정말이지 ‘SF적’으로 참 아름다워서, 적어도 우리가 ‘이런 SF’마저 발견하지 못할 정도로 게으르지는 않다고 항변하고 싶어졌다”라는 평을 받으며 SF문학에 대한 비평가들의 관심을 이끌기도 했다. 그 결과 신인소설가로서는 드물게 등단 일 년여 만에 「현대문학」 「문학3」 「에피」 등 여러 지면을 통해 발표한 작품으로 첫 소설집을 출간했다.

 

Additional information

페이지

344쪽

지은이

김초엽

출판사

허블

출간일

2019-06-24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2019 제43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