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통행로 / 사유이미지일방통행로 / 사유이미지

일방통행로 / 사유이미지

Description

철학, 미학, 문학, 신학 등 거의 모든 인문학적 사유의 전방위적 사상가였던 발터 벤야민 선집의 첫번째 책으로 벤야민 사상의 전개에서 획기적인 작품으로 평가받는 텍스트다. 이 책에서 그는 도시의 모습을 지적함으로써 변화에 적응하고 개인과 사회의 파괴적 발전을 중단시킬 수 있는 혁명적 태도를 요구한다.

1928년 독일 로볼트 출판사에서 출간된 이 책은 이전의 주로 고전적 문학작품에 대한 해석과 비평에 주로 초점이 맞추어져 있던 벤야민의 글쓰기 방식이, 여기서는 현실과 초현실 세계의 다양한 경험들에 대한 아포리즘적이면서도 이미지적인 성찰의 방식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남다르다. 물론 동시에 그 탄생배경에 대한 사전이해 없니는 독해가 힘들다는 점에서, 그의 몇몇 텍스트와 마찬가지로 난해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제목이 말해주듯. 이 책은 현대 도시의 길거리 모습에 대한 소묘이다. 마치 길거리를 따라 가로에 늘어선 다양한 가게의 간판, 벽보, 플래카드, 광고판, 쇼윈도, 번지수가 적인 집들, 기타 공간들을 통해 그는 도시를 다시 사유하고, 도시 이면에 깔린 어둠과 대결을 벌인다. 그 속에서 나오는 성찰의 치밀함, 그 속에 있는 성찰을 가능케 하는 다양한 요소들은 시간의 해묵음과 난해함이라는 장막을 넘어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발터 벤야민 선집 1

페이지

248쪽

지은이

발터 벤야민

옮긴이

최성만, 김영옥, 윤미애

출판사

출간일

2007-11-30

원제

Einbahnstrabe / Denkbilder (1928년)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일방통행로 / 사유이미지”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