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관

Description

니꼴라이 1세 때의 부패한 관료 제도에 대한 신랄한 풍자극. 러시아의 어느 소도시에 암행 검찰관이 온다는 소식이 전해진다. 시장을 비롯한 관리들은 여관에 묵고 있던 허풍쟁이 하급 관리 흘레스따꼬프를 검찰관으로 착각한다. 이들은 자신들의 비리를 감추기 위해 가짜 검찰관에게 뇌물을 제공하고 연회까지 베풀어준다.

흘레스따꼬프는 여기에 한술 더 떠 시장의 딸에게 청혼을 하고, 고위 관리를 사위로 맞게 된 시장 집은 축제 분위기가 된다. 그가 유유히 떠나간 후, 가짜 검찰관의 정체를 알아차리고 경악에 빠져 있는 이들에게 진짜 검찰관이 도착했다는 소식이 알려진다.

고골은 <검찰관>에서 전통적인 희극에서 늘 발견되는, 복잡하게 얽힌 사랑이나 결혼으로 맺어진 사건 전개에서 탈피하고자 했다. 주인공 한두 명이 아니라, 처음부터 등장인물 전체를 끌어들이고 흥분시킬 수 있는 사건을 선택했다. 등장인물들 또한 전통적인 희극의 배역들과는 달리 러시아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인물, 즉 러시아의 사기꾼과 괴짜 들로 구성된다.

희곡을 집필하고자 했으나 마땅한 아이디어가 없었던 고골은 평소 친분이 있던 푸시킨에게 도움을 청했다. 푸시킨은 노브고로드 지방을 여행하던 중 그곳의 지방 유지들이 자신을 검찰관으로 오인하여 일어났던 작은 소동을 희극의 소재로 추천했다. 고골은 이 사건을 모티프로 <검찰관>을 완성했고, 이 작품은 황제의 특명으로 1836년 알렉산드르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Additional information

시리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20

페이지

231쪽

지은이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리

옮긴이

조주관

출간일

2005-05-27

원제

Ревизор (1836년)

출판사

민음사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검찰관”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